2010년 3월 10일 수요일

야겜하면 생각나는건 무엇인가!?

야겜하면 주로 생각하는것은 미소녀 연애 시뮬레이션이라고 불리는 대화 및 선택지로 이루어진 어드벤쳐형 스토리게임을 생각하는것이 대부분이다.

 

이를테면 열쇠사의 클라나드라던가,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동급생이라던가, 그런것 말이다

명작중의 명작 클라나드. 최루계 미연시중에서도 으뜸이라 할수 있겠다.

 

하지만 일본이라는 나라는 정말 생각보다 넓어서, 18금이라는 소재로 어드벤쳐게임만 만드는것은 너무나도 부족했고, 그옛날부터 장르의 다양성을 꾀하며 다양한 게임들을 만들어왔다.

그 결과 정말 괴이한 게임들도 많이 출시가 되었었는데, 어떤것은 사회적 문제를 일이키기도 하고 어떤것은 사람들의 외면을 받기도 하면서 이 비주류 시장도 조금씩 성숙해져왔다고 말할수 있겠다.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킨 일류젼의 레이프레이

 

개인적으로 나는 클라나드, 크로스채널등의 정통성(이라고 부를수 있는게 있다면)있는 미연시도 싫은것은 아니지만, 이상하게 성격이 비뚫어져서인지, 주류에서는 좀 벗어나고자 하는 이상한 욕구를 가진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더욱 개인적으로는 저러한 게임들의 스토리로 주는 감동들은 너무 한곳에 치우쳐져서 게임의 본연의 재미를 흐리고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우리가 재미있게 했던 게임들을 꼽으면, 대항해시대, 삼국지 영걸전이었지, 클릭과 눈물만 존재하는 스토리 지향성 게임은 아니었지 않은가?

 

이 포스트에서는 저런 정통성있는 미연시 게임이 아닌 전혀 다른 장르로 스토리가 아닌 게임 본연의 재미를 주는 다양한 게임들을 언급해보고자 한다. 또한 그것이 이 블로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하나의 계기라고 말하고 싶다.

 

 

나에게 소프트하우스 캬라 라는 제작사를 각인시킨 게임.

http://shchara.co.jp (일본어이므로 자신있는 사람만 방문해보자.)

둥지짓는 드래곤

흔히들 뽕빨물이라고 부를만큼 H씬이 엄청나게 많은 게임이지만, H씬을 제외하고 나면 새로운 장르의 게임으로서 놀라우리만치 완성도 있는 게임이다.

 

주인공인 약체 드래곤 브래드는 최강의 드래곤인 류미스와 결혼해야 한다는 청천벽력같은 말을 듣고, 그녀가 불만을 갖고 자신을 죽이지 않도록 결혼준비를 시작한다.

라고 시작하여 이 내용만으로 끝나는 이야기이다.

 

물론 류미스말고 다른 히로인 루트로 가면 다른 스토리가 전개되지만, 결국 게임은 최초의 목적인 호화로운 둥지를 짓고 돈을 모으고 H연습을 한다(......)는 것이 이 게임의 전부이다.

 

하지만 이 게임의 시스템은 사뭇 신기하다.

둥지짓기 지원업을 하는 균규스카상회의 연대장 쿠에게서 사악한 용사들에게서 둥지를 지키기 위한 함정이나 몬스터들을 구매하고, 악랄한 용사들이 그 속에서 죽어나가는 희열을 느끼기 시작하면 게임의 흥미는 극을 다다른다.

던전속에서 죽어나가는 용사들 사이에 피어나는 쾌감은 기존의 게임들에서는 느낄수 없었던 신선한 감각이다.

(후에 자세한 소개가 있을 것이므로 이정도만...)

 

 

장르가 다양한 야겜하면 떠오르는 제작사.

앨리스 소프트 http://www.alicesoft.com/

앨리스 소프트의 트레이드 마크인 앨리스양

 

땅따먹기 시뮬레이, 정통식 RPG는 물론, SRPG, 던전RPG, 액션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명작 게임들을 내놓는 이 회사는 딱히 대표작이 뭐라고 말할 필요도 없이 대부분의 게임이 일정이상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꼽는다면 초갈 시리즈라던가 란스시리즈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사람은 알것같은 그런 게임들이 다수 라인업 되어있어, 그야말로 장르 야겜의 명가라고 할수 있을것이다.

 

근래에는 앨리스2010인가 하는 게임도 출시하여 팬들에게 다양한 만족감을 제공하는 등 우려먹기라는 비판과 함께 팬들을 위한 게임사로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전여신 시리즈의 에우슈리/아나스타샤라던가 다양한 제작사에서 기존에 미연시의 스타일에서 벗어난 게임으로서의 특징을 강하게 살린 다양한 작품들이 출시되고 있고, 또한 개발되고 있다.

 

블로그에서는 앞으로 이러한 게임들을 다양하게 소개할수 있는 기회를 갖고 획일화된 인식을 벗어나게 하는데에 노력하고자 하는 마음이다.

댓글 2개:

  1. 앨리스2010은 실제로 란스2 리메이크 때문에 고마웠다죠. 현재 란스 시리즈가 워낙 길게나와서 스토리도 헛갈렸는데.

    답글삭제
  2. 란스는 다 플레이해도 뭐가뭔지 알기가 힘들죠 ^^;

    그냥 국내에도 흔한 양판소 스타일의 가벼운 이야기로 생각하고 게임하나하나를 플레이한다면 그 자체로 즐길만한게 아닌가 합니다.

    야겜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시도한다는 자체만으로도 꽤나 높은 평가를 할만 하다는점도 있구요 ^^

    답글삭제